경찰청
총 게시물 1,209건, 최근 0 건
 

 

5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동기간 대비 10.3% 감소

기자명 : 박경희 입력시간 : 2019-06-20 (목) 15:52

2017021309083964553_1_99_20170213120126.jpg

경찰청(청장 민갑룡)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올해 5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동기간(1,501명)에 비해 10.3% 감소한 1,34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특히, 음주운전(-50명, 32.9%↓), 고속도로(-32명, 30.8%↓), 보행자(-83명, 13.9%↓) 등 사망사고가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 시 상태별 비중을 보면, 보행 중일 때가 38.2%(515명)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 승차중 34.9%(470명), 이륜차 승차중 20.3%(274명), 자전거 승차중 5.8%(78명)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5월말까지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 해 대폭 감소(-9.7%, 404명↓)한 사망자 수가 올해도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작년부터 추진 중인 정부합동 교통안전종합대책(‘18.1~)의 성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사망자가 감소하고 있는 광주광역시는 경찰과 지자체 등 11개 기관이 ‘교통사고 줄이기 협업팀’을 구성하여 매월 취약요인을 진단하고 신속하게 맞춤형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서울지방경찰청은 노상 주취자 등에 대한 보행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야간 서행 순찰을 실시하고, 사고가 많은 경찰서에 경찰오토바이와 기동대 등을 집중 배치하여 교통안전활동을 강화하는 등 각 지역에서의 적극적 노력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하반기에도 관계부처와 협업하여 교통안전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성과가 미흡한 지역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 등을 통해 지역 경찰관서와 지자체가 더욱 관심을 갖고 교통안전 관리를 강화하도록 할 예정이다. 보행 사망자 수는 전년 동기간에 비해 감소하였지만 여전히 전체 사망자 중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도심 제한속도 하향(안전속도 5030)* 정책을 지속 추진하여 ‘차량 소통’ 중심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패러다임 전환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고령운전자와 관련하여, 사업용차량에 대한 자격유지검사제도*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고, 인센티브 마련 등을 통해 고령자 면허반납을 활성화하는 한편, 고령운전자의 도로표지 시인성 향상을 위해 글자크기를 확대하고 조명식 도로표지도 단계적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이번 교통사고 현황 발표를 통해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지자체의 교통사고 줄이기 노력이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지역 실정을 잘 알고 있는 지방경찰청·경찰서 및 지자체 등의 노력이 매우 중요하므로, 지속적으로 교통안전에 관심을 갖고 취약요인에 대한 맞춤형 교통안전 정책을 책임있게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kcspf@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97-9 / TEL:02-2213-4258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