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총 게시물 1,464건, 최근 3 건
 

 

경찰청, 일본 인터폴과 공조…중고 명품 거래 사기범 국내송환

전국적으로 수배 총 115건…피해액 6억 2,800만원
기자명 : 문형봉 입력시간 : 2020-11-09 (월) 21:48

gggggg.jpg



경찰청은 온라인에서 중고 명품 거래를 빙자하여 피해자 128명으로부터 6억 2,838만 원 상당의 돈과 물품을 속여서 뺏은 상습 사기 피의자를 일본 인터폴과의 공조를 통해 11월 5일(목) 국내로 강제송환했다.

피의자는 2016년 3월부터 2020년 10월 온라인에서 피해자들에게 중고 명품을 판매할 것처럼 속여 거래금액을 송금하도록 유도하거나, 물품을 사면서 거래금액을 송금한 것처럼 허위문자를 전송하는 등의 방법으로 돈과 물품을 속여 빼았었다.

특히, 2016년 7월 일본으로 출국한 이후에도 현지에서 지속해서 유사한 범행을 저질렀으며, 전국적으로 총 115건의 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

경찰청은 범행에 사용된 일본 내 주소지 등을 통해 피의자의 소재를 지속 추적하였으며, 일본 인터폴·주일본 경찰주재관(경감 윤영권)과의 공조를 통해 지난 10월 26일 현지에서 피의자를 검거하였고. 11월 5일 호송팀을 파견하여 국내로 송환하였다.

경찰청 외사과장(총경 장우성)은 “이번 송환이 사기 범행을 지속하는 점 등을 미리 파악하고 일본 인터폴과 협력하여, 적극적으로 검거·송환한 모범 사례”라며, “앞으로도 인터폴 채널을 통해 국외 도피 사범 추적 및검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형봉 기자 moonhb0420@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