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총 게시물 1,661건, 최근 0 건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후 첫 연말 음주운전 증가 우려, 전국 음주운전 집중단속 추진

-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매주 금요일 야간 전국 일제 단속 -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2-11-18 (금) 15:08
경찰청1.jpg


경찰청은 각 시·도 자치경찰위원회와 협조하여 11월 18일부터 내년 1월까지 전국 음주운전 집중단속을 시행한다.

통상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은 12월부터 다음 해 1월까지 시행하였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후 첫 연말을 맞아 술자리가 늘어나면서 음주운전도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올해는 예년보다 일찍 음주운전 집중단속을 시작한다. 

집중단속 기간에는 각 시·도경찰청 및 경찰서 단위로 음주단속을 매일 실시하되,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집중되는 매주 금요일 야간에 전국적으로 일제히 단속한다.
  
2021년 음주운전 사망사고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음주문화 변화 등의 영향으로 작년에는 전년과 비교하여 28.2%가 감소하였으며, 올해도 10월까지 26.7%가 감소하는 등 감소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 현황(2022년 잠정 통계)

구 분

2019

2020

(증감, %)

2021

(증감, %)

202110

202210

(증감, %)

발생()

15,892

17,247 (+8.5%)

14,894 (-13.6%)

12,298

11,635 (-5.4%)

사망()

299

287 (-4.0%)

206 (-28.2%)

176

129 (-26.7%)

부상()

26,258

28,063 (+6.9%)

23,653 (-15.7%)

19,500

18,747 (-3.9%)


다만, 작년까지 감소하던 심야시간대(00~06시)의 음주운전 교통사고 비율은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해제에 따라 늦은 시각까지 술자리를 갖는 경우가 많아진 영향으로 올해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주 사망사고의 경우 올해 하반기부터 심야시간대 비중이 코로나19 유행 이전인 2019년보다 높아졌는데, 경찰청은 음주운전 행태가 자칫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상황으로 되돌아갈 우려가 크다고 보고 심야시간대 단속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시간대별 음주운전 교통사고 비율 변화(2022년은 잠정 통계)

구 분

2019

2020

2021

2022년 상반기

(16)

2022년 하반기

(710)

발생

()

0006

33.3%

31.0%

21.0%

24.3%

29.9%

0618

26.1%

24.4%

23.1%

21.6%

29.0%

1824

40.6%

44.6%

55.9%

54.1%

41.0%

사망

()

0006

43.1%

41.5%

35.9%

29.9%

54.5%

0618

27.8%

22.3%

19.4%

29.0%

15.9%

1824

29.1%

36.2%

44.7%

41.0%

29.5%

무엇보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단속 과정에서 비접촉식 음주 감지기를 활용하여 접촉을 최소화하고 수시로 단속 장비를 소독하는 등 방역 조치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계획이다.

경찰청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면 해제하고 맞이하는 첫 연말인 만큼 자칫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질 수 있는 시기이다.”라며, “음주운전은 개인은 물론, 가정, 나아가 사회까지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점을 잊지 말고, 안전한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도록 음주운전을 절대로 하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