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총 게시물 257건, 최근 0 건
 

 

2019년 밀수범죄 단속 역대 최대 기록

기자명 : 이규진 입력시간 : 2020-01-10 (금) 13:21

2020-01-10 13;21;34.jpg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 해양경찰청이 단속한 해상 밀수범죄가 개청 이래 최대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역대 최대의 적발 실적을 기록한 것은 사상최대의 마약류 코카인 100Kg 밀반입 선박을 적발한 것을 비롯, 밀수입 성공시 고수익을 보장하는 의약품류, 잡화류, 담배류 등 밀수 유통이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2019년 해양경찰청 국제범죄 단속실적을 분석한 결과 국내·외 산업을 위협하는 밀수사범의 적발건수가 88건 81명, 이들이 밀수한 시세가액이 4,200억원 상당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였다고 6일 밝혔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의약품류(39건) 밀수가 가장 많았고, 농·축산물류(22건), 담배류(15건), 의류·가방 등의 잡화류(6건), 식품류(3건), 마약류(1건), 총포류(1건), 기타(1건)가 그 뒤를 이었으며, 국민보건·안전·생명 위협 등의 물품과 위조상품 등 다양한 품목이 적발됐다. 품목별 가액은 마약류(3,000억 상당)가 가장 높았으며, 위조명품 등의 잡화류(743억), 의약품류(403억), 담배류(52억)순으로 집계되었다.

 특히, 지난 4월에는 가짜 성기능 의약품을 중국으로부터 밀공급하던 중국인(44세, 女)을 검거 구속하고, 이들로부터 밀수해 국내 유통하는 범죄조직을 적발했고, 이들이 밀반입한 양은 4년동안 약 212만정(318억 원 상당)에 이르렀다.

  8월에는 홍콩국적 화물선에서 적발한 역대 최대 규모인 마약류 코카인 100Kg 운반 밀반입 사건의 연루 선원을 구속 수사하여 국제사회에 수사역량을 대내·외 널리 알리는 계기도 있었다.

  이수선 해양경찰청 외사수사계장은 “해양경찰의 부활로 조직의 수사기능이 정상화되고 수사경과제 시행에 따른 전문성을 강화한 결과로 풀이된다.”며, “밀수범죄 산업화가 우려됨에 따라 공정한 시장질서를 무너뜨리는 밀수사범에 대한 대응역량을 집중하여 우리 경제 침해사범을 엄단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kcspf@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