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총 게시물 257건, 최근 0 건
 

 

태풍급 풍랑 대비 선제적 대비태세 강화

기자명 : 이규진 입력시간 : 2020-01-10 (금) 13:36

201710221005167798_t_20171022101103873.jpg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우리나라 전 해역에 기상악화가 예상됨에 따라, 해양사고 대비・대응 태세를 강화하고자 7일 오전 10시 전국 구조안전 현장책임자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7일 12시경 남해서부 동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밤에는 우리나라 전 해상까지 풍랑주의보가 발효되었으며, 오늘(8일) 새벽에는 동해・남해・서해・제주 해상에 풍랑경보가 발효되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풍랑경보 발효 해역에 초속 18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먼바다의 물결은 최대 6m, 특히 동해 해상은 최대 7m까지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해양경찰청은 이번 기상을 소형급 태풍이 내습한 상황과 비슷한 규모로 여겨, 전국 구조안전 현장책임자 영상회의를 통해 선제적으로 현장 대비대응 태세를 점검하는 등 선박사고 예방 대책을 논의했다.

 동해 먼바다에 최대 7m의 높은 파도에 대비하여 대화퇴・한일중간수역의 원거리 해역에 조업 중인 어선 164척 중 154척을 안전해역으로 조기 이동조치하고, 나머지 10척도 3,000톤급의 경비함정을 인근에 배치하여 피항 유도 중에 있다. 우리해역을 항행하는 상선 등 이동선박에 대해서는 경비함정과 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기상정보 제공과 더불어 안전해역 대피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 중이다.

 또한, 우리 해역을 항해하는 중국어선들이 사전에 안전해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중국 해양경찰국에 피항 권고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외국선박에 대해서도 안전조치를 강화했다.

 아울러,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 유지를 통해 강풍으로 인한 닻 끌림 우려가 있는 장기투묘‧감수보전 선박 254척을 대상으로 필요시 사전에 안전해역으로 대피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강풍에 대비하여, 해양경찰 파출소에서는 상습 침수지역과 방파제 등의 인명피해 우려가 있는 위험구역에 행락객이 출입하는 일이 없도록 순찰활동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영모 구조안전국장은 “기상악화시의 최고의 구조는 사전에 최선의 예방활동 노력으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다.”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하고, “상황 발생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cspf@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