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총 게시물 552건, 최근 0 건
 

 

해양경찰청, 내년부터 선박교통관제구역 진출신고 의무 완화

해양경찰청, 관제구역 벗어날 때 선박 신고 의무 폐지 출처 : 스페셜타임스(http://www.specialtimes.co.kr)
기자명 : 문형봉 입력시간 : 2021-12-30 (목) 00:06
273836_271766_5632.png
관제사가 24시간 근무하는 부산 VTS 운영실

내년부터 관제대상선박의 선장이 선박교통관제구역을 벗어날 때에는 해상교통관제센터에 신고하지 않아도 된다.

해양경찰청은 관제구역 출입신고를 간소화 하는 내용을 담은 '선박교통관제에 관한 규정' 개정규칙을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관제대상선박의 선장이 관제구역에 진입하거나 진출하려는 때에는 관할 해상교통관제센터에 선박 이름 등을 초단파(VHF) 무선전화로 신고해야 한다.

이러한 신고 중 관제구역을 벗어날 때의 신고는 선박안전과 큰 연관성이 없고, 선박이 관제구역을 벗어난 후 바로 다른 관제구역으로 진입하는 경우 동일한 신고를 두 번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 대부분의 운항자들로부터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해양경찰청은 해당 신고의 선박안전상 필요성 여부를 검토한 결과 관제구역을 벗어날 때의 신고 의무를 폐지하기로 하였다. 다만, 관제구역 진입, 부두 입·출항 등의 다른 신고사항은 그대로 유지된다.

[관제구역 출입신고 절차 변경 전·후 비교]

현행 신고절차 : ① 관제구역 진입 → ② 부두 접안 → ③ 출항 10분前 → ④ 출항 즉시 → ⑤ 관제구역 진출시(폐지)
변경 신고절차 : ① 관제구역 진입 → ② 부두 접안 → ③ 출항 10분前 → ④ 출항 즉시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관제구역 출입신고 간소화로 운항자의 불편이 해소되고, 선박조종에 보다 집중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변경된 관제구역 출입신고 세부내용은 해양경찰청 홈페이지 법령정보에 게시된 '선박교통관제에 관한 규정'별표 4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형봉 기자 mhb0420@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