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총 게시물 590건, 최근 0 건
 

 

해양경찰청, 기후위기 시대 대응을 위한 첫 발걸음

- 상세한 해양기상 정보 수집·예측을 통한 해양사고 대응 -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2-11-22 (화) 16:36
해경청.png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기후변화에 따른 해양사고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최초로 해양기상 전문 경찰관을 실무 배치하는 등 본격적으로 해양기상 업무 고도화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해양기상 전문 경찰관은 경력채용을 통해 선발된 해양기상 전문가로서 현재 종합상황실에 배치되어, 기상청이 제공하는 수치모델을 재분석해 12시간 단위의 ‘파고예보’를 6시간 단위로 더욱 세분화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향후, 전국 5개 지방해양경찰청에 해양기상 전문 경찰관을 배치하여, ‘파고예보’를 기상청 특보구역 40여개 구역에서 해양경찰 경비구역인 60여개 구역으로 세분화된 해양기상정보를 생산해 경비·구조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상황요원 전문화 과정에 「해양기상교육」을 신규 편성해 상황요원의 해상기상 상황에 따른 상황대응 능력을 강화하였고, 전 직원 대상 해양기상 업무 능력 향상을 위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제작하여 배포할 예정이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정확한 해양·항공 기상관측을 위해 해양경찰의 경비세력을 활용한 250억 원 규모의 함정용 종합기상관측장비 개발의 필요성을 발굴하는 적극행정을 통해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연구개발(R&D) 기획연구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정확한 해양기상 정보는 경비·구조에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해양산업의 종사시간 또한 늘어나 해양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