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총 게시물 139건, 최근 0 건
 

 

‘2017원로목회자 회개기도대성회’ 1,000여명 참석

“나부터 회개합니다, 주님 뜻대로 살지 못했습니다” 회개의 고백 이어져
기자명 : 오형국 입력시간 : 2017-09-29 (금) 19:12

원로3.JPG

원로1.JPG

원로2.JPG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이사장 임원순 목사)과 한국원로목자교회(담임 한은수 목사)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7 원로목회자 회개기도대성회가 오는 27일 오전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하나님, 나부터 회개합니다. 주님 뜻대로 살지 못했습니다.” 원로목회자들의 기도는 어느 때보다 간절했으며 주여. 주여통성기도의 소리는 행사장 밖까지 들렸다.

7080대 노() 목회자들은 먼저 교회를 위한 기도가 이기적이었다고 회개했다. 교회가 세속화된 것에 대한 자성(自省)이었다.

 

이날 김진옥 목사(재단 이사)의 사회로 시작된 회개기도대성회는 임원순 목사(재단 이사장)의 인사말과 김동권 목사(예장 합동 증경총회장)의 취지문 낭독, 이상모 목사(소망침례교회 원로)의 회개선언문 낭독, 문세광 목사(의왕중앙교회 원로)의 대표기도,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의 설교, 림인식 목사(노량진교회 원로최복규 목사(한국중앙교회 원로박정근 목사(대조순복음교회 원로김진호 목사(도봉감리교회 원로)의 특별메시지, 회개기도, 엄기호 목사(한기총 대표회장)의 축사, 한은수 목사(대회장)의 인사말, 신신묵 목사(한강중앙교회 원로)의 축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임원순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오늘 회개기도대성회가 나라의 위기와 한국교회의 잘못이, 내가 먼저 참된 회개를 하지 못했기 때문임을 고백하는 자리가 되길 원한다한국교회에 있는 모든 주의 종으로부터 성도에게까지, 도시에서 시골까지, 회개의 물결이 흐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이번 회개기도대성회를 통해 다시 한 번 나부터 회개하는 성령의 바람이 불어 한국교회를 새롭게 변화시켜 주시기를 원한다.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민족과 나라와 교회의 죄를 회개하며, 자신의 죄로 인해 애통해 하는 일들이 나타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김동권 목사는 취지문 낭독을 통해 희생과 눈물로 이 땅에 심긴 복음의 씨가 열매가 됐다. 그런데 우리는 내가 잘해서 얻은 행복인 것처럼 가면을 썼고, 스스로 자만하고 교만을 드러냈으며, 개인주의와 물질만능주의로 우리의 마음을 가득 채웠다. 이제 믿음의 사람들이 가슴을 찢어야 한다. 사람만을 위한 삶에서 다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삶이 돼야 한다고 낭독했다.

이상모 목사는 회개선언문 낭독을 통해 회개는 생각보다 더 중요한 삶의 변화이며 이 시대의 복음의 나팔이다. 회개는 잘못에 대한 또 다른 승리다. 이런 신앙의 개혁을 통해 복음의 부흥을 이루고 땅 끝까지 사명을 감당하려 한다. 회개가 열매가 되는 삶을 살기 위해 나를 버리고 십자가를 지는 진실한 그리스도인이 될 것을 선언한다고 했다.

 

하나님 나부터 회개합니다’(느헤미야 1:1~11)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김상복 목사는 우리는 그 동안 기도만 요란한 빈 껍질이 되어 진정한 기도의 제물이 되지 못했다. 교회의 지도자가 되어, 교회의 원로가 되어, 선지자의 용기를 보여주지 못했다이제 남은 생애를 회개로 살아가자. 고난의 쓴 잔을 나누고, 찔림과 상함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은수 목사는 마지막 인사말에서 오늘 원로목회자 회개기도대성회를 통해 역사를 통치하시는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섭리를 믿고 의지하는 원로목회자들의 회개의 눈물이 하나님의 심금을 울릴 것이라며 이곳이 이스라엘을 새롭게 갱신하게 만들었던 영적 미스바가 될 것이다. 이곳이 한국교회와 이 나라와 민족을 향한 참된 회개의 물결이 시작되는 근원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옥 목사는 한국의 오순절이라고 불리는 1907년의 평양대부흥 또한 길선주 목사의 공개적인 회개에서 시작되었다. 오늘 원로목회자들이 드리는 진정한 회개를 통해 한국교회가 다시 부흥의 불길이 솟아나기를 바란다.”며 이어 오늘 이 회개기도대성회는 작은 몸부림이지만 새로운 부흥을 기대하며 하나님 앞에 서려고 노력하는 거룩한 행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준비위원장 이주태 장로(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 대표회장)여러 가지로 어렵고 혼돈스러운 시대지만, 결국 모든 것의 해답은 하나님께 있고, 그 하나님께로 다시 돌아가는 방법은 오직 회개 뿐이라며 온갖 어려움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첫 걸음 역시 회개다. 진실하고 애통한 마음으로 회개했던 오늘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들으시고 반드시 이 땅을 고쳐주실 것이라고 전했다.

 

오형국 종교국장 ohhk2004@naver.com

 



 

☞특수문자
hi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97-9 / TEL:02-2213-4258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