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총 게시물 177건, 최근 0 건
 

 

성락교회 임시교인총회 개최 준비

사무처리회 회원 명부등록 절차 진행
기자명 : 오형국 입력시간 : 2019-03-30 (토) 00:49

성2.jpg

KakaoTalk_20190329_234011823.jpg

분열측(교회개혁협의회)의 분란으로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성락교회(대표 김성현 목사)가 사무처리회(교인총회)의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성락교회는 이달 24일에 교인 명부에 해당하는 사무처리회 회원 명부 등록을 공고했다. 이는 분열측이 촉발한 교회 분열 사태의 장기화로 인하여 발생한 심각한 재정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앞서 작년 6월에도 성락교회는 교회재정 위기 극복을 위하여 자산매각 안건으로 임시교인총회를 소집했으나, 분열측이 제기한 임시총회개최금지가처분신청이 법원에서 인용되어 개최되지 못했고, 자산매각이 지연되어 재정위기가 더욱 심화되어 왔다. 당시 법원의 결정은 전체 교인의 숫자가 얼마인지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부족하고, 임시교인총회 소집청구 인원이 교회의 교인이라는 점을 인정할 자료가 부족하다는 이유가 결정적이었다.

     그러나 교회측 교인 4,380명은 이달 24임시사무처리회 소집 청구서를 성락교회에 공식적으로 제출했다. 성락교회 운영원칙(정관) 67조에 근거한 최고 의결기구인 사무처리회는 회원 3분의 2 이상의 참석자 중에서 과반수 다수결의에 의해 처리한다는 규정에 따라 회원의 범위를 확정하는 문제가 중요한 시금석이 된다. 따라서 교회측은 회원범위를 확정하기 위한 방안으로 운영원칙 제45조에 근거한 회원 자격’(침례 등록 주일예배 십일조와 기타 교회가 정한 것 등)의 주요 4가지 요소를 갖춘 것을 확인하고 증빙자료를 통해 회원 지위를 확인하는 회원명부등록시스템을 가동했다. 이는 다른 교회의 사례와 법률 검토를 거쳐 추진되는 것이라고 한다. 명부등록 기준은 일단 교회측이든 분열측이든 동일하게 적용된다. 교회측은 분열측에도 이미 명부등록 공고문을 비롯하여 주일예배 광고, 주보(간지), SNS, 공식블로그 및 홈페이지 등 다양한 통로로 명부등록 절차를 알리고 등록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또한 교회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명부등록을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교회측은 모든 교인들에게 충분한 기회를 부여하여 법원이 요구하는 적법성에 부합하도록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

     교회측은 그동안 분열측이 수차에 걸쳐 사무처리회 소집을 요구하고 사무처리회 개최에 협조할 것이라고 공언하여 왔으므로 이를 위한 사무처리회 회원명부등록을 거부할 이유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분열측은 2017년에 자신들의 지지 교인들만을 모아 자칭 전교인총회2차례 불법적으로 개최한 전력이 있다. 또한 분열측은 자신들이 여전히 성락교회의 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일 분열측이 회원 명부 확정을 위한 명부등록을 거부한다면 스스로 성락교회의 교인 지위를 부인하는 행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분열측은 대표자 선임을 안건으로 하는 사무처리회 소위원회 소집을 청구했지만, 교회측은 김기동 목사의 감독 지위에 관한 소송이 종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표자를 선임하는 것은 또다른 분란을 발생시킬 것이고, 남성 안수집사만으로 구성된 소위원회에서 대표자를 선임한 전례도 없고 권한도 없다는 입장이다. 교회측은 교인 지지 세력이 절대적으로 불리하다고 판단한 분열측이 분쟁을 확대하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분열측은 그동안 성락교회 교인 총수는 8,000명이고 이중 6,000명이 자신을 지지한다고 주장해 왔고, 교회측은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해 왔다. 그런데 이번에 성락교회 교인 4,380명이 사무처리회 소집청구를 했으므로, 실제 누가 다수 교인의 지지를 받는지 판가름이 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성락교회 사무처리회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형국 종교국장 ohhk2004@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문자
hi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97-9 / TEL:02-2213-4258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