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경찰청
총 게시물 1,881건, 최근 0 건
 

 

[울산] “코로나 가짜뉴스,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자에 악의적이고 조직적이면 엄정 대응”

기자명 : 달수 입력시간 : 2020-03-16 (월) 23:14

울산지방경찰청.jpg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자에 대해 혐의가 악의적이고 조직적이면 구속 수사를 검토하기로 했다. 허위조작정보로 개인정보 유출이 기승을 부리는 데다 언론사나 정부 부처 명의로 유포되는 등 더 악의적으로 변하면서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청은 허위조작정보와 관련해 신종코로나 관련 허위조작정보나 개인정보를 유포한 86건에 대해 121명을 검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가운데 89명은 허위사실 유포 혐의를 받는다. 확진자 등이 식당이나 카페 등 특정 업체에 방문했다는 내용이 28건으로 가장 많았고, 확진자 등이 병원이나 보건소 등 특정 의료시설을 방문했다는 내용 등이 뒤를 이었다.

나머지 32명은 개인정보 유포 혐의를 받는다. 확진자 정보에 관한 공공기관 내부 보고서 등 유출이 20건으로 가장 많고, 특정 종교 교인 명단 유포 등이 뒤를 이었다. 경찰은 이외 111건에 대해서도 내사·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허위조작정보와 관련해 모두 4건에 대해 수사를 벌여 1명을 검거하고 나머지 3건을 수사하고 있다.

앞서 중부경찰서는 인터넷 카페 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의 글을 유포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검거한 바 있다.

울산 경찰은 이외에도 지역의 한 대기업 협력업체 직원이 신종코로나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를 거부하는 신천지교인을 잡으러 경찰이 출동했다, 춘해보건대 김희진 총장 명의의 신종코로나 예방법 등의 ‘가짜뉴스’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단순한 호기심이나 모방 심리에 따라 최소한의 확인과정도 없이 허위조작정보를 퍼 나르는 행위도 엄하게 처벌될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며 “특히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저해할 우려가 큰 만큼 단호하게 대응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hollo200@hanmail.net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