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대학
총 게시물 232건, 최근 0 건
 

 

수사경찰, 치안정책연구소 현장간담회 개최

기자명 : 문형봉 입력시간 : 2020-06-09 (화) 09:21

wwwwww.jpg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연구소장 손장목)65일 경찰청 문화마당에서 수사구조개혁과 4차산업혁명, 수사데이터 혁신 방향을 주제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치안정책연구소(스마트치안지능센터)는 경찰 데이터를 연구?분석하는 기관으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 기술을 활용하여 현장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현장 수사관들과 과학기술 전문가들이 현장에서 무엇이 필요한지를 논의하는 자리였다. 수사 경찰 관점에서는 보이스피싱 범죄가 나날이 국제화, 고속화, 조직화 됨에 따라 디지털 증거를 신속하게 분석하는 시스템 도입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치안정책연구소에서는 보이스피싱 범죄 데이터를 활용하여 동일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의 사건을 모든 수사데이터에서 찾아내는 전화사기 수사지원 프로그램(WISE) 기술을 소개했다.


또한, 실종수사팀은 범죄피해자를 신속히 찾는 것이 중요하므로 효율적인 수색을 위해서 수사데이터 활용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치안정책연구소와 협업해 개발하고 있는 경찰시스템간 인물 연결망 기술(Human-Net)을 발표했다. 이 기술은 실종 신고된 사람의 이름을 입력하면 다양한 경찰 시스템에서 관련된 인물이나 사건을 찾아내서 실종 사건의 위험성을 판단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한림대학교 박노섭 교수는 책임수사 시대를 맞아 경찰의 수사결과를 시각화하여 범죄사건을 재구성하고 검증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라며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현장 수사 경찰과 연구자들은 현장 수사지원을 위한 수사데이터 혁신 방향이라는 주제로 토론했다. 참석자들은 현장에서 생산한 수사데이터를 가치 있게 되돌려 줘야 한다.’라면서 현장을 지원하고 책임 수사를 완수하게 하는 혁신 도구가 되어야 한다.’라고 의견을 모았다.


치안정책연구소 스마트치안지능센터장 장광호 경정은 앞으로 뉴욕 경찰청의 실시간 범죄센터(RTCC)를 목표로 수사데이터를 분석하고 현장을 지원하는 기술을 만들어내겠다라고 밝혔다.



문형봉 기자 moonhb0420@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