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총 게시물 1,186건, 최근 0 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WTO 수장에 도전하다"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0-07-09 (목) 21:54
사본 -명희.jpg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WTO 수장에 도전장을 내밀다"

세종대 호사카 유지 교수는 8일 석달 뒤 벌어질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를 이렇게 전망했는데요. 일본이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낙마시키기 위해 필사적으로 방해할 것이란 게 호사카 교수의 설명입니다.

이번 선거는 '국제무대에서의 한일전'이 될 수 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양국의 자존심이 걸린 한판승부가 또다시 벌어지는 셈이다. 유 본부장이 일본의 방해공작을 뚫고 사무총장에 오른다면, 유 본부장은 국민적 스타가 될 수 있다.

 유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의 상징적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힙니다. 유은혜(교육부)ㆍ김현미(국토교통부)ㆍ강경화(외교부) 등 각 부처의 첫 번째 여성 장관과 함께 유리 천장을 뚫은 대표 인사이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페미니스트 대통령'으로 불리는 데 영향을 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유 본부장은 2018년 1월 통상교섭실장에 발탁되며 산업통상자원부의 첫 번째 여성 고위공무원(가급)이 됐습니다. 1948년 상공부(현 산자부)가 설립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었습니다. 정무직인 '어공(어쩌다 공무원)'이 아닌 '늘공(늘상 공무원)'이 오를 수 있는 최고 자리에 올랐습니다.

서울대 영문학과와 행정대학원을 졸업한 유 장관은 제35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뒤 1992년 총무처(국무회의 의안 관리 및 중앙행정기관 관리 부처)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1995년 통상산업부(현 산자부)로 자리를 옮긴 그는 첫번째 여성 통상 전문가가 됐습니다. 통상산업부가 모집한 '제1기 여성 통상직'에 유 본부장이 선발됐기 때문인데요. 1998년 통상 기능이 외교통상부로 이관되면서 직을 옮겨 통상 관련 협상 실무담당을 도맡았습니다. 통상전문가로 인정을 받은 그는 2019년 2월 차관급인 통상교섭본부장에 오릅니다. 유리천장을 뚫은 지 1년 만에 또 하나의 천장을 뚫게 됩니다.

유 본부장이 차관에 오른 건 또다른 의미로 파격이었습니다. 그가 박근혜 정부에서 승승장구한 인물이기 때문입니다. 9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뤄냈고, 이전 정부를 '적폐'라고 부르던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 때 사람을 차관에 앉힌 건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습니다.

유 본부장은 2014년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실 외신대변인을 지냈습니다. 그의 남편은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아 당선된 정태옥 전 의원인데요. 정 전 의원은 한때 친박근혜계 인사로 분류되기도 했습니다. 때문에 유 본부장은 실장 승진 전까지 '보수진영 사람'이란 말들도 있었습니다.

유 본부장은 이제 문재인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국가대표로 국제무대 선거를 치러야 합니다. 정부는 일찌감치 유 본부장을 차기 WTO 사무총장 후보로 낙점하고 범부처 차원의 외교전 구상에 들어갔습니다. 정부는 '중견국의 중재자 역할론'을 내세워 세계 표심을 공략할 계획입니다.

WTO의 수장이 된다면  'WTO의 첫 여성 사무총장'이란 타이틀도 거머쥐게 됩니다. 유 본부장은 멕시코, 케냐, 나이지리아, 이집트, 몰도바 등 5개국 후보들과 경쟁해야 합니다. WTO는 회원국을 상대로 후보 선호도를 조사해 지지도가 가장 낮은 후보부터 탈락시켜 한 명만 남기는 방식으로 사무총장을 선출합니다. 통상 선거에는 6개월이 걸리지만, 현재 사무총장 자리가 공석이라 선거 기간은 2,3개월 정도로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문제는 일본입니다. 일본은 한국과 수출 규제 문제로 대립하고 있어 한국 후보가 사무총장이 되는 걸 원하지 않습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우리나라 후보가 당선되는 데 일본이 달가워하지 않는 건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며 "일본 아시아에서의 주도권을 잃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깔려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일본의 방해 작전에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입장입니다. 유 본부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마 관련 기자회견에서 "갈등을 중재하고 공동의 비전을 제시하는 중견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대한민국이 누구보다도 적합한 자격과 역량을 갖췄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정부의 바람대로 유 본부장이 국제사회 리더 자리에 오르기를 기대합니다.

유명희 프로필

1986-1990.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석사

1992-1995.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정책학 석사

1999-2002.밴더빌트대학교 로스쿨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