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총 게시물 805건, 최근 0 건
 

 

돈의문박물관마을 동짓날, 성탄절, 송년의 날 등 연말행사 풍성

기자명 : 이종우 입력시간 : 2019-12-19 (목) 14:30

%B5%B7%C0ǹ%AE%B9ڹ%B0%B0%FC%B8%B6%C0%BB%C0Ա%B8.jpg

근현대 100년을 담은 도심 속 역사·문화공간 서울시 ‘돈의문박물관 마을’에서는 연말을 맞이하여 동짓날(12월 21일~22일), 레트로 성탄절(12월 25일), 송년의 날(12월 28일~29일)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동지팥죽을 먹으면서 액운을 몰아내는 ▲‘동지맞이’, 성탄트리를 직접 꾸미고 추억의 뽑기기계로 선물받는 ▲‘레트로 성탄절’, 2020년 토정비결을 보고 캘리그라피로 새해각오를 써보는 ▲‘송년의 날’ 행사가 진행되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마을 입구에는 레드카펫으로 시민들을 맞이하고, 루돌프가 끄는 썰매, 대형트리와 달조명, 크리스마스 꽃장식의 빨간 벽과 성탄트리의 녹색벽 등 마을 곳곳에 크리스마스 장식과 조명의 다양한 포토존으로 연말의 특별한 분위기를 선사할 계획이다. 먼저 ‘동지맞이’ 프로그램은 ①마을 주요 전시장의 스탬프를 찍고 동지팥죽을 먹으면서 액운 몰아내기, ②동지부적과 뱃지 만들기, ③투호·윷놀이·제기차기·고리던지기 등 민속놀이체험, ④LED댄스팀, 오카리나 연주, 재즈, 어쿠스틱 밴드 등 음악공연이 펼쳐진다.

‘레트로 성탄절’ 프로그램으로는 ①추억의 뽑기기계로 종합과자 선물세트, 산타모자, 지팡이사탕 등 선물을 받기, ②마을마당의 대형트리에 매직종이로 크리스마스 소품만들어 장식하기, ③LED댄스팀, 기타연주, 어린이 뮤지컬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또한, ‘송년의 날’ 프로그램은 ①전문 역술인에게 신년 토정비결을 보고 새해 준비하기, ②2020년 띄인 ‘쥐’ 그림 페이스페인팅, ③캘리그라피로 새해각오나 가훈쓰기, ④LED댄스팀, 어쿠스틱 밴드, 오카리나 연주공연이 개최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돈의문구락부’, ‘생활사전시관’, ‘돈의문국민학교’, ‘오락실과 만화방’, ‘새문안극장’, ‘서대문사진관’, ‘삼거리이용원’ 등 주제별 다양한 전시장이 상설로 운영되고 있으며, 한지공예, 자수공예, 캘리그라피 등 한옥공방에서 다양한 문화체험도 즐길 수 있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가족, 친구, 연인들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에 가볼만한 곳으로 <돈의문박물관마을>을 추천한다.”라며, “많은 시민들이 겨울철 세시풍속과 옛날 성탄절, 마을 도슨트 투어, 공연 감상 등으로 따뜻한 연휴를 즐기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서대문역 4번 출구에서 5분거리에 위치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다양한 행사 및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는 홈페이지(www.dmvillage.info)를 참고하면 된다.

kcspf@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