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총 게시물 743건, 최근 0 건
 

 

짙은 어둠 속 빛을 향해가는 뜨거운 청춘들의 이야기! 축구 연극 [ PASS ]

-극단 산의 신작인 축구 연극 [PASS], 11월 22일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2-11-22 (화) 11:07
[크기변환]image01.png


뜨거운 청춘들의 열정과 사랑을 역동적인 축구의 리듬에 담은 연극이 찾아온다. 해방공간 ‘경평대항축구전’을 모티브로 역사 뒤편에 숨겨진 청춘들의 열정과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그린 극단산의 신작 연극 [패스]가 오는 12월 16일부터 18일까지 서강대 메리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연극 [패스]는 해방공간의 ‘경평대항축구전’을 모티브로 한반도의 분단과 이데올로기의 차이로 인해 이루어질 수 없었던 청춘들의 비극적 사랑을 춤과 노래, 타악, 민요 등을 활용하여 유쾌한 터치로 그리며 역동적인 축구처럼 빠른 전개를 통해 지루할 틈이 없게 만든 공연이다. 

이번 작품은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 1946년까지의 한반도를 배경으로 하며 당시의 조금은 다른 남과 북의 춤과 노래, 민요 등을 현대적으로 재창작하였다.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만해 한용운의 서정적인 시에 감성적 멜로디를 더해 해방공간 청춘들의 사랑과 아픔 그리고 희망을 담아냈다. 

내일을 꿈꿀 수 없었던 해방공간에서 분단으로 미완이 될 수밖에 없었던 수많은 대한의 청년들의 꿈과 사랑, 하지만 짙은 어둠 속에서도 빛을 향해가는 청춘들의 뜨거운 열정은 시가 되고 노래가 되어 관객들의 가슴에 벅찬 울림을 만들어 낼 것이다. 

연극 [패스]는 일상의 보편적 소재를 가지고 독특하고 긍정적인 시선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극단산의 윤정환 대표가 작품을 쓰고 연출한다. 극작가 겸 연출자로 활동하는 윤정환 연출은 뮤지컬퍼포먼스 [아리 아라리], 뮤지컬 [뷰티풀게임], 연극 [짬뽕] 등 장르를 넘나들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무용, 민요, 타악, 바디퍼커션 등 각 분야 최고의 창작진과 만나 연극, 뮤지컬, 퍼포먼스가 혼합된 종합 예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극단 산은 2022년 한국문화예술의원회의 공연예술중장기창작지원사업에 선정되어 ‘현대사의 어둠, 슬픔을 현재의 빛과 웃음으로 빚는 연극’을 선보이기 위해 현대사탐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작품은 2022년 한 해 동안 진행된 프로젝트의 마무리이며, 내년에 선보일 현대사탐색 시즌2의 밑거름이 될 예정이다.

다양한 예술 분야를 접목하여 ‘축구 연극’이라는 색다른 장르에 도전하는 연극 [패스], 오는 11월 22일 인터파크에서 단독으로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특히 11월 22일부터 12월 3일까지는 조기예매 이벤트로 40% 할인가로 예매할 수 있어 초연을 부담없이 즐길 수 있을 것이다.

기획의도

해방공간, 역사 뒤편에 숨겨진 청춘들의 열정과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그린 축구 연극 [PASS]

일제강점기 경성과 평양의 청춘들은 민족화합과 조선의 평화를 위해 1929년부터 경성과 평양을 오가며 친선 축구 경기인 “경평대항축구전”을 진행하지만, 얼마 되지 않아 일제의 구기 종목 금지로 인해 이어지지 못했다. 

1945년 8월, 그토록 원하던 민족의 해방, 대한이 독립했다. 

해방의 기쁨도 잠시, 보이지도 않는 38선에 의해 남과 북으로 나뉘어 대립하는 상황이 계속되며 한반도에 다시 어둠의 그림자가 드리워진다. 하지만, 불안한 한반도의 상황도 축구공처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청춘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은 막을 수가 없었다.

1946년 3월, 남과 북의 청춘들은 “경평대항축구전”을 11년 만에 다시 개최한다. 

연극 <PASS>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내일을 꿈꿀 수 없었던 해방공간, 그 짙은 어둠 속에서 빛을 향해가는 역사 뒤편에 숨겨진 청춘들의 열정과 치열한 사랑을 유쾌하게 그리며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