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총 게시물 1,600건, 최근 0 건
 

 

경찰청, ‘길거리 등 생활 주변 폭력행위’ 특별단속 결과

- 9월 1일부터 10월 31일(2개월) 동안 총 24,881명 검거, 546명 구속 -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0-11-09 (월) 11:59

경찰청은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2개월 동안 ‘길거리 등 생활주변 폭력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하여, 총 24,881명을 검거하고, 이 중 546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거두기 위해 경찰서 강력팀을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하여 수사력을 집중하고, 관련 기능 합동 전담팀을 편성하여 유기적으로 대응한 결과이다.

범행의 유형은 폭행・상해(59.1%), 업무방해・손괴(19.3%), 공무집행방해(7.0%) 순으로 나타났다.
 폭행・상해(59.1%) > 업무방해・손괴(19.3%) > 공무집행방해(7.0%) > 무전취식・무임승차(6.6%) > 협박・공갈・강요(4.6.%) > 기타(3.4%) 순
  피의자들의 연령은 50대(26.3%)가 가장 많고, 40대(24.8%), 30대(17.9%), 20대(15%)가 뒤를 이었다.
 50대(26.3%) > 40대(24.8%) > 30대(17.9%) > 20대(15%) > 60대 이상(14.7%) 순
 

경찰은 이번 특별단속 기간 중 상습 주취폭력행위자 등 지역 치안 불안요소를 선제적으로 발굴, 해결하는데 주력하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지역주민과 관련 기능의 협업이 중요함을 인식하고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으로 제보와 첩보를 수집하는 체계를 구축하였다.
 

지난 10월 부산 지역 주민간담회를 통해 제보를 받아 이웃, 관공서를 상대로 수년간 상습적으로 폭력행위와 악성민원을 일으켜 온 피의자를 구속하였고, 
 

서울 양천, 대구, 경기 하남 지역에서도 주민 탐문을 통해 첩보를 수집하여 주변 이웃, 상인, 행인들에게 상습적으로 협박・폭력을 벌여 불안감을 조성해 온 피의자들을 구속하였다.
한편, 피해자가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보호와 피해 회복에도 노력하였다.
 

한 편의점에서 손님이 찾아와 협박 등 난동을 부린 사건으로 보복 우려를 걱정하여 스마트워치를 지급하고 주변 순찰 강화하였고, 폐쇄회로 티브이(CCTV) 설치를 지원하였다.
또한, 남성이 자신의 주거지를 몰래 훔쳐본 사건으로 불안감을 호소하는 피해자(女)에게 스마트 워치 지급 및 주거이전을 지원하고,추가범죄 가능성을 고려하여 즉시 주변 잠복근무 3일 만에 피의자를 검거・구속하는 하였다.
 
경찰청은 국민의 평온한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생활 주변의 고질적 폭력행위’ 근절을 위해 특별단속 종료 후에도 지속적인 단속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며 지역 치안문제 해결을 위해 주변의 피해사실을 목격하면 적극적으로 신고・제보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