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총 게시물 942건, 최근 0 건
 

 

아세안 유명 영상 창작자 초청,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

기자명 : 박경희 입력시간 : 2019-11-21 (목) 12:09

0000126357_001_20191119135604308.jpg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이하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참가국의 유명 영상 창작자(크리에이터)를 초청, 이들과의 협업을 통해 특별정상회의와 한국의 문화를 아세안 지역에 알리는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아세안 6개국, 8개 팀의 창작자들은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패션·음식·미용·음악 등, 한국의 문화를 영상으로 담아 개인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소개할 계획이다.
 
  태국의 108라이프(life)는 유튜브 구독자 425만 명, 야니네 바이겔(Jannine Weigel)은 355만 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필리핀의 에이시 보니파시오(AC Bonifacio)는 유튜브 110만 명과 인스타그램 23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등,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창작자들은 모두 각국을 대표하는 창작자들이다.
 

이들은 특별정상회의 전야공연인 ‘아세안 판타지아(11. 24.)’와 특별정상회의 장소인 벡스코(BEXCO), 부대행사인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스타트업 엑스포’, ‘패션위크’와 부산의 주요 명소 등을 방문해 특별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와 한-아세안 문화·경제 교류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제작할 예정이다.
 
 한편, 문체부는 이 사업의 일환으로 태국·필리핀·싱가포르 등, 3개국의 창작자들을 초대하여 특별정상회의 사전홍보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다. 이들은 10월 26일(토)부터 29일(화)까지 한국을 방문하여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벡스코(BEXCO), 경남 합천 드라마세트장, 부산 감천문화마을 등을 직접 둘러보며 한국의 문화를 체험하였다. 해당 영상은 개인 누리소통망(SNS)에 게재되어 자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영상들은 특별정상회의 공식 누리집(https://2019asean-roksummit.kr)과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특별페이지(http://www.korea.kr) 및 태국,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재외한국문화원 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해외 영상 창작자들과 협업하여 정부의 국제행사를 온라인으로 홍보하는 최초의 활동이다.”라며, “이번 사업이, 특별정상회의를 알리고 신남방정책과 한국문화를 아세안 주요 국가에 전파하는 등, 한-아세안 간의 디지털 소통을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kcspf@naver.com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