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총 게시물 2,109건, 최근 0 건
 

 

동물들을 위해 한 시간을 배려합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테마가든 달라지는 운영시간, 3월 1일부터

- 3~10월은 09:00~18:00, 11~2월은 17:00까지 관람가능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1-02-28 (일) 21:29
ima.png


서울대공원은 동물복지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3월1일부터 동물원과 테마가든의 폐장시간을 기존보다 한시간 씩 앞당긴다. 
 
서울대공원 동물원과 테마가든은 유료로 운영되는 공간으로 연중무휴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어 동물들의 휴식시간이 필요한 곳이다. 동물사별 생태설명회도 16:30분에 프로그램이 마감되고, 일부 동물들은 18시 전 내실로 이동하여 18시 이후에는 동물을 보기 어렵다. 또한 동물 복지를 위해 일몰 후 조도를 최대한 낮추기 때문에 해가 진 후에는 어두워서 동물들이 잘 보이지 않고 이동하기에 어려움이 있다.

이번 운영시간은 평균 일몰시간에 맞추어 하절기와 동절기 각각 1시간씩 앞당기는 것으로 폐장시간을 조정하였다. 3~10월은 09:00~18:00, 11~2월은 09:00~17:00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시간이 길 경우 관람객 대화 등의 소음과 안내방송, 리프트 운행 등이 동물들의 스트레스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해외 및 국내 동물원 운영시간을 참고하여 결정하게 되었으며 러시아의 모스크바 동물원, 일본의 우에노 동물원, 국내 청주동물원 등은 휴관일을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해외의 유수의 동물원들이 하절기 18시 이전, 동절기 17시 이전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어린이대공원과, 진양호, 청주, 대전오월드, 광주우치동물원들도 마찬가지이다.
동절기 17시, 하절기 18시 이전 폐장 동물원
(국내) 어린이대공원, 진양호 청주,대전오월드,광주우치동물원
(해외) 미국 미네소타·브롱스, 영국 체스터·휩스네이드, 일본 우에노·타마, 호주 타롱가 등

또한 장기화된 코로나로 인하여 동물원 내 방역 또한 강화하여 운영하고 있다. 동물원 정문 매표소 앞은 거리두기 바닥 안내판과 차단 유도봉으로 관람객의 밀집을 최소화하고 있으며 동물원 내도 사람이 한 곳에 몰리지 않도록 계도하고 있다. 동물사과 관람로 소독도 철저히 하여 동물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여 관리하고 있다. 이번 폐장시간 변경은 코로나 19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폐장시간 조정은 유료로 운영되는 동물원과 테마가든에만 해당하며 무료 개방 공간인 대공원 일대는 언제든지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서울대공원 이수연 대공원장은 “일몰 전 안전한 귀가와 더불어 동물 복지 증진을 위해 폐장을 한시간씩 앞당기게 되었다”고 말하며, “관람객들이 배려한 한 시간은 동물들의 충분한 휴식 제공에 보탬이 되어 더 행복한 동물들의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