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총 게시물 2,172건, 최근 0 건
 

 

JP모간·한국여성재단, ‘이주여성 소상공인 지원 성과 보고회’ 개최

-My Future, My BusinessⅢ 최종 성과 보고회 개최-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1-12-22 (수) 11:24
O.24937.jpg


한국여성재단(이사장 장필화)은 12월 16일(목) 화상 회의 서비스 줌(ZOOM)으로 ‘2020-2021 이주여성 경제적 자립 지원 사업 My Future, My Business Ⅲ’ 최종 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성과 보고회는 한국여성재단이 주관하고, 글로벌 금융 회사 JP모간(한국대표 박태진)이 후원하는 2020-2021 이주여성 경제적 자립 지원 사업 My Future, My Business Ⅲ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자리로, 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 상황에서 참여 업체의 위기 극복과 지속 가능성에 실질적 도움이 됐다는 평가를 받으며 주목받았다.

지원 사업은 2015~2016년 진행된 My Future, My BusinessⅠ(총 18개월)의 이주여성 창업 성공을 기반으로 2018~2019년에는 My Future, My Business Ⅱ(총 16개월)까지 확대 진행됐으며, 이주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창업 경영 지원 특화 모델로 발전했다. My Future, My Business Ⅲ는 1년 이상의 창업체를 경영하고 있는 전국 15개 업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 솔루션, 특화 교육 및 멘토링 등을 지원했다. 특히 이번에는 이주여성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매 역량 강화를 위해 온라인 플랫폼 입점, 홍보 채널 강화를 목표로 했다.

JP모간 박태진 한국대표는 “7년에 걸쳐 이주여성의 경제적 자립과 성장을 지원해온 것은 취업·창업에 필요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지원 그리고 이를 통해 의미 있는 포용적 성장과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이라는 JP모간의 사회공헌 방향과 일치한다”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는 이주여성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에 큰 보람을 느끼고, 앞으로도 취약계층, 지역 사회가 겪는 어려움들을 해결하려는 노력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여성재단 장필화 이사장은 “7년간 JP모간의 변함없는 신뢰와 물심양면 지원이 없었다면 이주여성을 당당한 창업가, CEO로 인정·지원하는 획기적 인식 전환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여성재단은 좋은 파트너로서 이주여성의 경제적 자립과 이주여성의 주체적이고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다방면에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여성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 기업 JP모간과 한국여성재단은 My Future, My Business Ⅲ의 성과와 우수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이번 사업을 이주여성 창업 지원의 대표적인 기업 CSR 롤모델로 발전시켜 사회적 영향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womenfund.or.kr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