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총 게시물 2,218건, 최근 0 건
 

 

서울시-한국철도, 역 주변 노숙인 ‘다시 서기’ 지원에 맞손

- “서울역 등 철도역 주변 노숙인 자활을 위해 유관기관과 지속 협력”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2-05-05 (목) 11:00
eimage01.png


서울시는 서울역 등 철도역사 주변 노숙인 자활을 위해 5월 4일(수) 한국철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한국철도와 함께 2012년부터 거리노숙인 자활사업을 추진해 왔다. 서울역 등 주요 철도역사 주변 노숙인들을 중심으로 ‘희망의 친구들’ 사업단을 만들어 10년 간 매년 약 20~40여 명의 노숙인들에게 6개월의 일자리와 임시 주거를 제공해 왔다.

2017년까지 서울역 일대 노숙인 20명 내외를 선정하여 역 광장 주변 청소를 하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활상담과 교육 지원 등으로 추진되었던 ‘희망의 친구들’은 한국철도의 사업 확대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대상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했다. 2018년 청량리역, 2019년 영등포역 등으로 서울시 내 노숙인 밀집지역 3개 역사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2년 사업의 경우 5월부터 서울역 일대 노숙인 16명 등 영등포역(14명), 청량리역(6명) 일대 노숙인 36명을 선발하여 안전교육 등 소정의 교육 이수 후 6개월간 한국철도에서 제공하는 일자리에 참여하게 된다.

근로조건은 월 60시간 근무(1일 3시간, 20일)에 주차, 월차 수당 등 월급 약 77만 원과 식대 12만 원 가량을 지급받게 된다.

서울시는 선정된 ‘희망의친구들’ 참여자에게 6개월 간 월 327천원 내외의 임시주거서비스(월세 지원)를 제공한다.

대상자로 선정된 노숙인에게는 임시주거지원 뿐만 아니라, 시립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를 통해 건강상담, 무료진료 등 대상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6개월 간의 참여 기간 종료 후에도 재노숙을 하지 않도록 취직을 하거나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수급신청을 하도록 지원한다.

서울역 참여 노숙인은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에서 대상자를 선정하고, 주거·업무·안전·소양 등 교육과 상담을 진행한다. 이와 더불어 참여자들의 자존감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자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지속적인 상담과 사례관리를 통해 기간 만료 후 민간취업 등 상위 일자리로 진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참여대상 인원이 가장 많은 서울역의 경우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가 사업단을 운영하며, 영등포역은 옹달샘드롭인센터와 영등포구가, 청량리역은 브릿지종합지원센터와 동대문구가 한국철도와 협력하여 사업을 운영한다.

2021년 전체 운영 규모는 40명으로, 중도 탈락자를 포함하여 총 57명의 거리 노숙인이 사업에 참여했다. 이중 총 39명이 참여 기간 종료 후에도 근로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 중 11명은 민간 또는 한국철도 관련 사업장에 취업하는 등 상위 일자리로 취업하였다. 

2021년 사업참여자 중 28명은 공공일자리 사업(공공근로, 지역자활센터, 서울시 노숙인 공공일자리 등)에 연계하여 자활을 유지하고 있다.

강재신 서울시 자활지원과장은 “평소 서울역 등 철도역사 주변에서 지내는 노숙인에게 자활 기회를 제공해 주신 것에 대해 한국철도에 감사하다”며, “서울시는 철도역사 주변 노숙인 자활과 지역사회 복귀를 위해 한국철도 등 유관기관과 지속 협력하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