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총 게시물 2,498건, 최근 0 건
 

 

“70대 김인태 씨 뇌사장기기증으로 생명 살려, 생명나눔은 나눔이자 생명을 살리는 일”

- 아내, 친오빠의 장애를 봐왔기에 아픈 사람을 돕고자 기증 결심-
기자명 : 이창희 입력시간 : 2024-01-17 (수) 21:49
1뷰image02.png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문인성)은 23년 12월 16일 동아대학교병원에서 김인태(72세) 님이 뇌사장기기증으로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되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작년 12월 3일, 자택에서 목욕 후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의료진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되었다. 가족의 기증 동의로 김 씨는 뇌사장기기증으로 간장을 기증하여 1명의 생명을 살렸다.

가족들은 김 씨가 생명나눔에 평소 관심이 있었고, 장기기증을 통해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이야기에 기증을 결심하게 되었다. 또한, 김 씨의 아내는 친오빠가 어릴 적부터 말을 못 하는 장애를 가져, 아프고 힘든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늘 그 사람들을 돕고 싶다는 마음을 가져왔다.

경상남도 산청군에서 7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난 김 씨는 평소 차분하고 남에게 싫은 소리는 못 하는 선한 사람이었으며, 묵묵히 가족을 보듬어온 가장이었다. 또한, 낚시를 좋아하여 주말이면 가족들과 시간을 함께 보냈다.

김 씨는 젊어서 야구용품을 만드는 회사에서 20년 넘게 근무를 하다가, 택시 기사로 30년 넘는 무사고 운전을 했다. 택시 기사로 23년 9월까지 일을 했으나, 건강검진에서 이상이 발견되어 10월부터 복막투석관 삽입 수술을 하고 투석을 받기 시작했다.

김 씨의 아내 최순남 씨는 “하늘나라에서는 건강한 몸으로 아프지 말고,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지내요. 우리 걱정하지 말고, 함께 했던 시간 고마웠고, 감사했어요.”라고 말했다.

중앙취재본부 이창희 기자 jesus9@daum.net
<저작권자 ⓒ 특수경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특수경찰신문 / 발행인/편집인 : 이주태 / 발행(등록)일자:2012년 2월1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8번지 대일빌딩 4층
TEL:02-2213-4258 / FAX:02-2213-4259 / 등록번호 : 서울 아01956 / 청소년보호책임자:이하영
Copyright ⓒ 특수경찰신문 . All rights reserved.